2015년 10월 29일 목요일

2015년 10월의 일상

2013년에 세 번 (5월, 8월, 10월), 2014년엔 한 번도 못적고, 2015년에 한 번 (4월)적은 뒤 반년만에 적어보는 2015년 10월 말의 일상.

아침에 다니던 중국어 학원은 5월인가에 그만두고 그대로다. 다시 안나가고 있음.

출근길 풍경에 바뀐점이 있다면 e-book을 읽기 시작했다는 점. 리디북스 페이퍼를 1차 구매에 실패하고 (당일에 서버 다운을 이겨내고 구매 했으나 구매 취소 당함 ㅜㅜ) 1.5차로 다시 구매했는데 아직 못받았다. 일단은 아이폰 앱으로 보는 중. 이번 달에만 마션, 나의 토익 만점 수기, 한국이 싫어서 완독. 8월 계획에 읽기로 했던 책을 이달에 2권이나 읽었다. 현재는 김훈의 '라면을 끓이며'를 읽는 중이다.

회사 업무 패턴은 지난 4월에 비해 크게 달라진바가 없다. 요즘도 종종 스벅에 가서 일을 하고, 오전엔 주로 개인적인 업무. 오후엔 주로 미팅이나 커뮤니케이션이 필요한 일들을 하고 있다.

부모님과 살 때는 밥걱정, 반찬걱정이란걸 해본적이 없는데 결혼하니 매 저녁식사 챙기는게 일이다. 외식, 주문식, 가정식을 적절히 섞어 유지중이다. 그러고보니 전에는 집안일에 대해서도 거의 신경을 쓰지 않았는데 요즘은 각종 집안일들도 신경이 쓰인다. '남편이 많이 도와주는 편이라 힘들지 않다'고 적고 싶지만 실상은 내가 남편을 돕는 수준이라 자세한 설명은 생략한다. (항상 고마워요!)

주중에 퇴근하고 잡히는 일정, 예를 들어 친구(들)와의 약속이나 친목 모임, 세미나, 야근, 회식 등은 주 2회를 넘기지 않도록 조절하여 평일 주 3회 이상 남편과 저녁식사를 함께 한다. 남편은 약속을 잡거나 늦게 들어와도 상관없다고 하지만 내가 싫음! :)

퇴근 후 풍경중 달라진 점이 있다면 중국어 공부와 운동. 둘 다 제대로 한다고 말할 수준은 아니다. 중국어 공부의 경우 올해가 가기전에 HSK 2급을 따겠노라고 마음먹은 관계로 이따금씩 MP3 파일을 청취하거나 책을 뒤적이고 있다. 운동은 사실 갑작스럽게 시작하게 되었다. 이번 주 토요일에 농구동아리 친구들과 스파르탄 스프린트 레이스에 참여하기로 했는데 갑자기 운동을 격하게 하면 힘들거 같아서 사전 운동 삼아 직장 동료인 ㄷㅇ님의 추천으로 7 minute Workout을 시작했다. (사용중인 앱: 7 Minute Workout Challenge) 이제 간신히 이틀 했는데 삭신이 쑤신다. 아이고. 정작 토요일에 못 뛰면 안되는데! 여튼 두 셋트만 해도 땀이 주룩주룩. 헬스클럽에 갈 필요 없이 짧은 시간에 운동효과를 제대로 낼 수 있어 여러모로 좋다! 앞으로도 맨날 계속 할 생각이다. 부디 다음 일상 블로그 쓸 때도 계속 열심히 하고 있다고 적을 수 있기를.

주말은 대체로 아무것도 안하고 쉬고 싶지만 쉽지 않다. 결혼하고 나니 양가에 챙겨야 할 일들도 많고, 친구 결혼식이나 모임등을 하나씩 챙기다 보면 주말이 훅훅 지나간다. 그래도 남편이랑 영화를 보거나 서점에 가거나 외식을 하는 등 소소한 추억을 쌓으며 잘 지내고 있다. 농구도 계속 나가고 있는데 같이 하는 친구들이 결혼하고 계속 운동 나오는 모습이 좋다고 하여 - 나 말고도 유부 멤버가 한 명 더 있음 - 흐뭇하고 감사한 마음으로 나가고 있다. (하지만, 실력이 늘 제자리 걸음인건 함정)

아 참, 그리고 올 9월에 학교 제적당했다. 교수님께 죄송하기도 하고 지난 시간이 아깝기도 하지만 홀가분하다. 두 번째 석사학위는 이렇게 미완성으로 남았다.

전반적으로 삶의 만족도는 높은 편이다. 특히 결혼하고 나니 사람들이 신혼 재미가 좋냐고 만나는 사람마다 (거의 100%) 물어 온다. 그럴 때 마다 #핵잼 #꿀잼 이라고 아주 그냥 다 좋다고 말하는데 이런 표현으로는 내 마음을 다 담지 못할 만큼 좋다.

올해가 이제 갓 2달 남았는데 즐겁고 행복하게 보내야지! :)

댓글 2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