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12월 22일 화요일

현재 사용중인 iOS 위젯 10개

현재 사용중인 iOS 위젯을 실제 사용 순서대로 작성해 보았습니다.

막상 갯수를 세어보니 10개나 사용하고 있어서 조금 놀랐습니다. 사용 빈도에는 차이가 있겠습니다만 거의 매일 혹은 어느정도 자주 사용하고 있는 위젯들입니다.

===

1. WidgetCal(Notification Calendar/Reminder)

월간 전체 일정을 텍스트로 한 눈에 알아볼 수 있도록 가장 상단에 놓고 사용중입니다. 안드로이드를 사용할 때 한 페이지에 꽉 차게 월간 달력을 배치해두고 사용했었는데 아이폰에서 그 기능을 사용할 수 없어 답답했었는데 WidgetCal이 부분적으로 그 갈증을 해소해주었습니다. (여전히 한 화면 꽉차게 달력을 두고 싶어요)


2. TODAY Calendar (Task, Reminder, Goal, Anniversary)


처음에는 초등학교 시절 어린이 생활 계획표 처럼 보이는 UI가 좋아서 설치했으나 현재는 위젯에 목록형으로 표시하는 용도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아이폰 기본 달력 위젯보다 보여 주는 UI가 더 예뻐서 이 앱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현재 스마트폰에서 활용하는 전체 앱 중에 전화앱을 실행하는 횟수는 비교적 낮습니다. 또한, 전화를 받는 것이 아닌 거는 행위에 있어서 전화를 거는 상대 역시 매우 제한적입니다. 따라서 독(Dock)에 전화 앱을 따로 두지 않고 자주 전화 거는 상대를 즐겨찾기에 등록하여 사용하고 있습니다.

4. Klok - 세계 시간 변환기 위젯


다른 나라에 있는 직원들과 의사소통을 해야 하는 경우 어떤 채널로 연락하는 것이 좋을지 판단하는데 도움이 됩니다. 아날로그형이나 디지털형으로 선택하여 표시할 수 있고, 낮밤을 직관적으로 표시해주어 편리합니다.



급하게 사야 할 것이 생각 났거나 해야 할 일이 떠올렸을 때 모멘트를 활용하여 적습니다. 주로 급하지만 저장할 필요는 없는 휘발성 강한 메모를 이곳에 적습니다. 그리고 해당 내용이 필요없어지면 삭제하여 메모가 비어있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최근에는 마음을 울리는 좋은 글귀를 적어두었는데 괜찮은지 지켜보겠습니다.



일종의 바로가기 모음 같은 것입니다. 앱 뿐만 아니라 연락처, 음악, 웹페이지, 사용자 지정이 가능합니다. 예를 들어 Hotspot 설정 화면을 열고자 한다고 한다면, 설정앱이 있는 [폴더]를 클릭하여 [설정] 앱을 열고 [개인용 핫스팟]을 선택해야 하지만 런처에 등록해두면 바로 [개인용 핫스팟] 해당 화면으로 갈 수 있습니다.




Evernote 앱을 실행하여 새노트를 만들거나 해당 노트에서 추가적인 버튼을 클릭할 필요 없이 바로 원하는 노트를 작성할 수 있게 해줍니다.

8. Arsenal


Arsenal의 가장 최근 경기의 결과 혹은 다가오는 경기 일정을 보여줍니다. 경기 일정을 확인하기 위해 앱을 들락거릴 필요 없이 바로 바로 최근 경기 정보를 얻을 수 있습니다. 그리고 앱 내 설정을 통해 하프타임, 풀타임 알람을 받을 수도 있습니다.



손가락으로 하나하나 해야 할 일을 자동으로 해주는 앱니다. ㄷㅇ님의 소개로 사용하게 된 앱으로 생산성 향상에 지대한 영향을 끼치고 있으며, 위젯에 등록해 두면 그 효과는 더 빛을 발합니다. IFTTT의 레시피가 다양한 것 처럼 Workflow의 활용 방법도 매우 다양합니다. 예를 들어 앱 화면을 보다가 스크린샷을 찍은 경우 이 스크린샷을 에버노트에 업로드 하고 싶다고 가정해 보겠습니다. 원래대로라면 사진 앱이 있는 [폴더]를 열고 [사진]앱을 실행시켜서 [앨범]을 선택하여 방금 찍은 [스크린샷]을 선택한 후 [공유] 버튼을 누르고 [에버노트]를 선택하여 [저장] 버튼을 눌러야 합니다. 하지만 Workflow에 해당 워크플로우를 저장해두면 해당 [위젯]을 내려서 [워크플로우 버튼]을 눌러주면 위의 동작을 수행해 줍니다.



매일 아침 출근 전에 날씨를 확인하는데 앱을 켜는 것이 은근히 귀찮아 위젯에 등록했습니다. (아침에는 1초가 소중하죠!) 위젯을 스윽 내려 가장 하단을 확인하는것이 편리하여 맨 아래에 두고 사용하고 있습니다.

===

스마트폰을 처음 쓰던 시절부터 휴대폰 배경화면을 캡쳐해두는 것을 좋아했습니다. 요즘도 종종 그렇게 합니다. 어떤 앱을 자주 사용했는지, 배경화면은 무얼 사용했는지 저장해두기 위해 배경화면을 캡처해 둡니다. 과거를 소중히 여기는 사람이라 오늘도 결국 내일이 되면 과거가 될 것을 알기에 현재를 기록하는 것에 집착합니다. 블로그에 적는 일상 시리즈도 그러한 맥락에서 적고 있습니다.

다음에는 자주 사용하는 앱도 한 번 정리해서 올리라 다짐해 봅니다.
편리하게 사용하고 계신 위젯이 있다면 알려주세요~

===

* 앱 이름을 클릭하면 해당 앱스토어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 모든 스크린샷은 해당 앱스토어에 올려져 있는 이미지를 사용했습니다.
*** 예외1) Evernote 스크린샷의 경우 Evernote Blog에서 가져왔습니다.
*** 예외2) Arsenal 스크린샷과 Yahoo Weather 스크린샷은 직접 찍었습니다.

PS. Between을 사용하는 커플이라면 위젯 사용을 추천드립니다. 프로필 사이에 하트를 누르면 이모티콘이 저절로 보내집니다. 대표기념일도 자동으로 표시되고 전화, 메시지, 스토리에도 바로 접근 가능합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