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5월 6일 금요일

존경과 감사의 글

2014년 8월 13일에 적었던 글.

당시에는 오글거려서 발행을 못했는가보다 ㅎㅎ
이제는 전직장 동료분들이 되었네..

다행인건 현 직장 동료분들께도 같은 마음이 든다는거!
나의 인복은 어디까지인가
늘 감사한 마음으로 일해야지

이제라도 살포시 발행 :)

=====

격무(!)에 시달리고 있는 일상이지만 오늘은 꼭 미루지 말고 글을 적어야 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나를 위한 선물! 블로그 임시보관함에도 에버노트에 #blog 태그가 붙은 글들이 많고도 많지만 그냥 새창을 열고 글을 적기로 마음 먹었다. 왜냐면! 생각은 여러번 했으므로 한방에 글로 풀어낼 수 있을 것 같기 때문이다.

오늘 글은 제목과 같이 존경과 감사의 글이다. 누구에 대한 존경과 감사인가.

4년 넘게 내 곁을 든든히 지켜주는 남자친구(라 적고 남편이라 부르는)에게 적는 글일 수도 있고 30년 가까이 나를 먹여주고 키워주신 부모님께 적을만한 글이기도 하며 스승의 날 즈음에 이따금씩 연락드리는 인생의 스승에 대한 글일 수도 있으며 항상 힘이 되어주는 가까운 친구에 대한 글일 수 도 있다.

하지만 오늘은 함께 일하는 동료에게 이 글을 적고 싶다.

내가 가장 자주 접하고 가장 가깝게 일하고 가장 많은 시간을 함께 보내며 일하는 나의 보스와 한국 오피스의 동료분들! APAC(Asia Pacific)에 속한 우리 팀 사람들! PR 맡아주시는 에이전시 분들! 본사에 있는 마케팅 팀과 인터네셔널마케팅 사람들! 그 외에 전사적으로 각자의 위치에서 척척 일하는 사람들!

하나같이 참 고맙고 존경스럽다. 그냥 다른 말이 필요 없이 존경스럽고 감사하다.

이런 멋진 사람들과 일할 수 있는 것이 얼마나 '축복'이고 갖기 힘든 '행운'인지 잘 알고 있다. 전 직장 보스인 재욱이가 "최고의 복지는 뛰어난 사람들과 함께 일하는 것"이라고 늘 주장했는데 격하게 공감하는 바이다.

힘내서 일해야지! 파이팅!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