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 11월 29일 토요일

스스로의 열정에 감동해본 적이 있는가

뮤지컬 보러 가면 그 내용이나 음악에 감동하는 경우도 있지만 연기하는 그 분들의 열정을 보며 감동하는 경우가 더 많다. 그들의 열정이 감동으로 전해져와 왈칵 눈물이 나려고 할 때가 있다.

지난 시간을 돌이켜본다.
스스로 감동할 만큼의 열정을 쏟아 부어 본 적이 있는가.

오늘 문득 든 생각이라기 보다 최근에 자주 드는 생각이었는데 오늘 그 생각을 트위터에 남겼다.
노력하지 않고 보상을 바라는 것은 도둑질과 같다는 말을 본 적이 있는데 나는 인생을 거의 도둑심보로 살아온 듯 하다. 그리고 훔친게 너무 많은 듯. 운은 노력한 뒤에나 기다리겠다 :)
인생을 열심히 안 산건 아니지만 어떻게 보면 열심히 안 산것 같기도 하고. 열정을 쏟아 부었던 순간들도 있었지만 대부분 겁쟁이였다. 정말 열심히 노력했는데 잘 안될까봐 그걸 받아들일 엄두가 나질 않아 그저 노력하지 않고 요행을 바랐었다. 노력하지 않고 잘 되면 운이 좋은 것이고 만약 잘 되지 않는다면 노력하지 않았으니 잘 안되어도 괜찮다는 식이었다.

그런데 이게 얼마나 도둑심보였는가. 노력하지 않고 내가 얻은 기회들은 과하게 많았다는 생각이 든다. 이제껏 그것들이 다 운이라고 생각했는데 돌이켜 생각하니 훔친 것들이란 생각이 든다. 진심으로 최선을 다해 그 기회를 잡으려고 한 사람들이 있었을텐데 나는 너무 쉽게 그런 것들을 가로챈 것은 아닌지.

이제부터라도 삶에 좀 더 진지한 자세로 임하고 싶다. (이게 이 나이에 할 소린지 모르겠지만..)

쉽게 얻으려고도 하지 않고 쉽게 포기하지도 않으련다.

올해도 벌써 절반이 지나간다. 남은 절반도 헛되지 보내지 않기!

※ 2013년 6월 13일에 작성된 글을 다듬어 발행

2014년 11월 18일 화요일

매순간 눈을 뜨면 유저 컨퍼런스 끝난 후의 시간으로 얼마나 가있고 싶었는지 모른다.

3M 포스트잍 노트 에버노트 에디션 런칭행사나 노트톤도 거의 죽음의 레이스였었고 이번 유저 컨퍼런스 준비 역시 그러했다.

매순간 눈을 뜨면 유저 컨퍼런스 끝난 후의 시간으로 얼마나 가있고 싶었는지 모른다.

모래 주머니를 차고 달리기 연습을 하다가 모래 주머니를 풀고 달리면 발걸음이 가볍게 느껴지고 마치 날아갈 듯 느껴지는 것 처럼 큰 일을 마치고 나면 평소 바쁘고 정신없던 일상도 한결 여유롭게 느껴진다.

거칠었던 노트톤의 추억 때문인지 이번 컨퍼런스는 그런대로 견딜만 했고 이래저래 부족함도 아쉬움도 많았지만 그래도 한정된 시간과 자원으로 이만큼 해낸것은 거의 기적이라고 생각한다.

절대 성공에 도취될 정도는 아니다. 겉보기 번지르르해도 속이 얼마나 알찬지는 신이 알고 내가 안다. 자만하지도 자책하지도 말고 오직 더 나아질 수 있는 방법을 생각하고 또 그것을 실행에 옮겨야 한다.

오만한 생각일지 모르지만 계속 발전하고 성숙해가고 있다는 것을 느낀다. 힘들기도 상처받기도 하기 때문에 그 시련을 딛고 일어서고 상처를 치유하면서 어제의 나와 다른 오늘의 나를 만난다. 다행인건 기분이 전혀 나쁘지 않다. 그렇게 계속 더 유연하고 단단한 사람이 되고 싶다.
성장한다
허세 터지는 블로깅이지만, 주저없이 발행하기로!

수고했다, 루시홍!

수고했다!

PS. 오글거리지만 도와주신 모든 분들께 마음을 다해 진심으로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 어쩌면 이런 계기로 더 행복감을 느끼는 것 같기도 하다. 내가 좋아서든 에버노트가 좋아서든 상관없이 이런 도움을 받는 다는 것은 다시금 감사할 일이다. 부탁 듣고 무대에 올라주신 분들도, 행사 진행을 도와주신 자원봉사자 분들도, 당일 행사에 참석해주신 분들도, 그리고 니일 내일 구분 않고 한마음 한뜻으로 함께 힘써준 우리 한국팀 분들께 무한히 감사한다. 나는 이렇게 또 배우고 빚지며 한 고비를 넘겼다.

2014년 11월 7일 금요일

지덕체 중 하나를 고르라면?

친구들이 모여 수다를 떨다가 한 명이 물었다.

"남자를 볼 때 지덕체 중 하나를 골라야 한다면 뭘 고를거야?"

한 명이 질문이 채 끝나기도 전에 대답했다.

"나, 체"

한 명은 잠시 생각하고 2초 정도 후에 답했다.

"난, 덕"

그 질문을 한 친구는 마지막으로 답했다.

"나는 지야"

그런데 이건 그냥 단순 문답이었을 뿐.

각자 내린 지덕체의 정의가 달랐고 하나를 고른 기준 역시 달랐다.

예를 들면,
- 가장 중요한 것이 절대 과락(?)이어서는 안되는 것으로 볼 수도 있고,
- 같은 조건이라면 어떤 조건을 더 선호하는 것으로 볼 수 있다.

또한 지/덕/체 각각을 무엇과 연관지어 생각하느냐도,
- '체'를 건강으로 생각하느냐 외모로 생각하느냐에 따라 다르고
- 만약 '체'를 외모로 보았다면 이 것이 얼굴을 의미하는지 키인지 몸매인지 저마다 생각이 다를 수 있다.

공통적으로 다다른 결론은 뭐니뭐니해도 같이 살 사람이라면 반드시 '말'이 통해야 한다는 것이었다.